기록

기록

소화전으로부터 반경 5M까지는 주차를 금지한다는 경고문이 붙어있다. 긴급 화재상황시를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
삼선동 길 바닥에 보행로이므로 주차를 금지하는 경고 표지판이 박혀있다.
주차구역이 아님을 나타내며 주차를 금지하는 경고문이 붙어있다.
주차금지 드럼통 위에 음료 쓰레기들이 버려져 있다. 마을주민이라기 보다는 마을을 구경하러 온 외부인이 버리고 간 것이 아닐까 추측해본다.
카페 성곽마루 문 앞 주차금지 안내문이다. 하지만 이 앞에 차가 주차되어있는 걸로 보아 이 집 주인의 차인것 같다.
카페 마루 근처 벽면엔 사유지이므로 주차를 할 수 없다는 경고문이 작게 적혀있다.
카페 마루 밑으로 더 내려가면 파란 대문 옆에 써져있는 주차금지 글귀이다.
계단 앞에 주차 금지라고 크게 써져있다.
주차금지 경고문이 붙어 있는 곳 앞에 차량이 주차되어 있다.
삼선동 어느 대문 옆 주차금지를 안내하는 경고문 앞에 차가 주차되어 있다.
계단을 내려가는 통로에 주차금지라 빨간 글씨로 크게 적혀있다.
낡은 주차금지 표지는 물론 견인지역을 강조하여 주차할 수 없음을 강조하고 있다.
낙산성곽으로 가는 길 근처 견인지역 표지판이다.
주차 금지 경고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그 앞에 주차를 한 모습이다.
원앙빌라 앞 주차금지를 위해 노란색 드럼통이 빌라 주변에 자리잡고 있다.
주차를 막기 위하여 원앙빌라 앞에 드럼통을 노란색으로 칠해놓았다.
주차금지 안내 표지판이 삼선동 어느 집 앞에 놓여있다.
'주차금지' 경고문을 써놓은 드럼통이 삼선3구역 골목에 놓여있다. 이는 이 드럼통을 두기 전에 주차문제가 심각했음을 보여주는 듯하다.
이것 역시 옛스러워서 찍게됐다.
드럼통에 주차금지라고 쓰여있는것이 옛스러워서 찍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