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기록

쓰레기 무단투기 및 잔여물을 배출하는 경고문이 붙어있다.
화분에 '이곳에 쓰레기 버리지 마세요'라는 경고문이 세워져 있다.
정각사의 광고가 있는, 무단투기 벌금이 적힌 경고문이 붙어있다.
쓰레기 무단투기를 경고하는, CCTV 감시구역 표지판이다.
주택가 쓰레기 무단투기를 막기 위해 무인 감시카메라(CCTV)를 설치한 지역임을 알리는 경고 표지판이다.
쓰레기 무단투기를 경고하는, CCTV 감시구역 표지판이다.
버려진 박스 안에 또 쓰레기가 버려져 있다.
버려진 박스안에 또 쓰레기가 버려져 있다.
버려진 박스 안에 또 쓰레기가 버려져 있다.
삼선공원 입구에 쓰레기 무단투기를 경고하는 경고문 표지판이 붙어있다.
쓰레기와 박스가 버려져 있다.
삼선동 길목에 다 마신 음료수 잔이 덩그러니 놓여있다.
주황색의 쓰레기 봉지 뒤로 녹색 쓰레기 봉지가 버려진 것이 보인다.
삼선동 주민센터에서 쓰레기 무단투기를 경고하기 위해 붙여놓은 경고문이다.
음식물류 폐기물 수거용기에 무단으로 쓰레기를 버리지 말 것을 경고하는 경고문이다.
먹다 버린 혹은 먹다 남긴 파워에이드 페트병이 계단에 버려져 있다.
쓰레기 무단투기를 적발하고 처벌하기 위해 설치된 CCTV이다.
쓰레기가 쌓여 쓰레기더미 형태를 이룬 모습이다.
쓰레기들이 가로등을 사이에 두고 강강술래하는 것처럼 둘러싸고 있는 모습이다.
쓰레기 무단투기를 단속하기 위해 설치된 CCTV이다.
쓰레기를 무단투기하지 않는 성북구, 삼선동을 지향하는 표지판이다.
택배용으로 사용된 박스가 버려져 있다.
칼심이 버려져 있다. 매우 위험해 보인다.
시계와 박스, 우산이 버려져 놓여있다.
주차금지 드럼통 위에 음료 쓰레기들이 버려져 있다. 마을주민이라기 보다는 마을을 구경하러 온 외부인이 버리고 간 것이 아닐까 추측해본다.
길 한복판에 우유곽이 버려져 있다.
절경을 바라보며 흡연을 하신건지 바닥에 담배꽁초 쓰레기가 많이 버려져 있다.
주차장 앞에 버려진 채 자동차에 밟혀 넓적해진 담배갑의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