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기록

누군가 다 쓴 연탄재 두 개를 버려놓았다. 옛 주택문화와 생활양식이 아직도 남아있는 삼선동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