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기록

자물쇠가 걸려 있는 대문이다. 문이 작음에도 불구하고 큰 대문처럼 양쪽으로 여는 형태라 신기하다.
깔끔한 대문과 대문앞에 작게 돋아난 풀이 보인다.
대문과 주택이 나무로 둘러싸여 있다.
대문과 대문 아래에 핀 노란 꽃의 모습이다.
뜯겨나간 훼손된 철제 대문이다.
열려있는 대문을 촬영하였습니다.
다세대 주택의 대문이다. 안내 공고가 붙어 있는 종이가 눈에 띈다.
문 앞을 깔끔하게 치워둔 철제 대문이다. 대문 위 쇠로 된 부분에까지 홍보 낙서를 한 모습에 눈살이 찌푸려진다.
깨끗하게 정리되어 있는 파란색 철제 대문이다.
삼선제일교회 대문과 후문이다. 대문은 노란색 철제문으로 되어 있고 후문은 골목 사이에 작게 나 있다. 이 교회는 다른 곳으로 이전하지 못한 것일까?
작은 골목을 두고 두 대문이 마주보고 있다.
깨끗한 양문형 대문이다. 노란 공가문이 어색할 정도로 깔끔한 모습이다.
철제 대문 중 한 부분이 떨어진 채로 붙어있다. 최근 분 강풍에 의해 떨어져 나간 것 같다.
깨끗한 대문의 모습이다. 대문 옆 기둥의 꽃벽화가 예쁘다.
매우 낡아보이는 철제 대문이다. 녹슨 부분이 많다.
대문 앞에 의자와 쿠션같은 쓰레기가 쌓여있다.
파란색과 노란색이 격자무늬로 있는 벽화이다.
대문 사이로 보이는 주택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보았습니다.
내부 모습이 보이는 대문을 찍었습니다.
재개발 진행중인 대문 안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재개발 준비중인 주택 대문 안의 모습을 찍어보았습니다.
대문이 기울어져 있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한채 부숴져 있다. 바로 앞에서 자라고 있는 나무가 눈에 띈다.
삼선교로 10바길 2 위치한, 누군가의 집으로 올라가는 계단
단순히 대문에 공가 안내문과 함께 닫혀져 있는 곳이 아니라, 나무 합판으로 막아진 곳의 안쪽 사진이다. 사실상 재개발 이전에도 사람이 살지 않은 듯 하다
대문에 붙어 있는 공가 안내문입니다.
공사로 인해 대문이 사라진 모습입니다.
재개발로 인해 대문앞에 쓰레기들이 있습니다. 항상 등굣길에 강아지를 보았던 대문입니다. 이제는 재개발로 인해 볼 수 없습니다.
내려가는 골목길
무너져 있는 대문
경고문이 붙어있는 공가의 대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