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기록

저물어가는 햇빛은 받고있는 삼선 5구역의 어느 저택에 있는 소나무이다.
재개발 구역 경계인 법화사 정류장 앞에서 바라본 삼선 5구역의 오후 모습이다. 해가 저물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밝은 모습이다.
가로등의 조명을 받는 담쟁이이다. 지붕의 전체가 담쟁이 덩굴로 둘러쌓여있다.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저녁하늘이다. 아직 밤하늘이 어둡지 않은 것인지 가로등이 밝게 빛나서인지는 모르겠다
집의 지붕에 나뭇가지가 많길래 보니까 아마도 담쟁이 덩굴의 줄기부분이 아닐까 싶다. 창문에 비친 서영이의 모습이 보인다.
집 옆에서 쓰레기들과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식물의 모습이다.
지붕에서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담쟁이의 저녁모습이다.
저녁하늘을 밝히는 교회의 십자가와 어둡지만 형태만 보이는 나무의 모습이다.
저거를 뭐라고 하는지 용어를 까먹었지만 저 아래에서도 식물이 자라고 있다는 것이 놀라웠다. 점차 키가 커진 풀들이 나오려고 힘쓰는 모습같다.
재개발 지역 중 지대가 높은 곳에서 본 저녁하늘의 모습이다. 이곳의 집들은 다들 낮고 붙어있다.
저녁에 촬영을 하느라 자동으로 조명이 켜져서 무섭게 찍혔다. 같이 돌아다녔던 서영이가 폐가같이 나왔다고 했는데 실제로 폐가가 맞았다.
저녁하늘을 찍으려고 하늘을 보니 나무가 바람에 흔들리고 있었다. 동영상을 찍을껄 그랬다. 아쉽지만 나무의 역동적인 모습과 저녁하늘의 모습이 잘 나온 것 같다고 생각한다.
재개발 경계면에서 바라본 삼선 5구역의 저녁 하늘 모습이다. 멀리에 도성과 산도 보인다.
한성대학교 정문에서 내려오면 정문을 향해 바라본 하늘의 모습이다. 8시가 넘은 시간이었지만 해가 길어져 아직까지 하늘이 캄캄하지는 않았다.
돌 틈사이에서 작게 꽃을 피우고 있는 식물이다. 밤 거리의 조명 떄문에 선명한 그림자가 생겨 더욱더 풍성해보인다.
바로 옆에서 가로등의 빛으로 광합성을 하는 것 처럼 보이는 나무이다. 낮에는 몰랐는데 지금 보니 은행나무들이 많다는 것을 알았다.
길거리에 가로등이 밝게 빛나고 있어서 밤하늘 사진을 촬영하면 실제보다 밝게 나온다.
삼선 5구역이 내보이는 곳에서의 밤하늘사진이다. 가로등이 밝게 빛나고 있지만 어두워진 하늘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계단을 올라가며 본 삼선 5구역의 밤하늘모습이다. 가로등이 밝게 길을 비추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해는 다 졌지만 하늘이 완전히 까맣지 않고 약간 보라빛인 것을 볼 수 있다.
저녁에 계단을 오르며 풀을 보던 중 깻잎처럼 보이는 풀을 보았다. 이것은 진짜로 깻잎일까 ?
해가 다 떨어진 저녁에 계단 옆 식물들을 보았다. 가로등이 있어 밝았지만 낮의 모습과는 다른것을 볼 수 있었다.
보림축산물센터가 재개발로 인해 이전한다는 이전공고와 문닫은 보림축산물센터의 모습이다. 으로 가게명도 바꾼 듯하다.
초록끈에 묶여있는 꽃. 어디로도 갈 수 없는 꽃의 운명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듯하다.
노란 꽃들 옹기종기 모인 골목길
집 앞에 풀과 쓰레기가 있다. 꽃과 풀을 찍으려 했는데 쓰레기가 함께 나왔다. 그만큼 뭘 찍어도 쓰레기가 함께 나오는 지금의 삼선5구역이다.
집 앞과 집 사이에 작은나무가 있다. 저 자리에 어떻게 나무가 있는지 신기하다. 집을 들어가고 나가기 힘들었을 것 같다. 나무 주변에는 쓰레기로 가득해서 더 지나다니기 불편해보인다. 저 좁은 거리에 나무가 있는게 신기하다.
전봇대 옆에 길게 자라 풀이 있다. 전봇대 마냥 길게 자라고 있는 것 같다. 전봇대보다 길게 자라진 못할텐데...
마트 앞에 풀이 엄청 조금 있다. 풀 하나는 더워 길게 자라지 못하고 누워있다. 많이 더운가보다
건물 앞에 줄을 선 것 마냥 풀이 있다. 무척 작다. 돌과 땅 사이에서 자라난 것이다. 어떤 환경에서도 자라나는 풀 대단하다. 그 자리에 있었다면 많이 밟혔을 것 같다.
건물 사이에 기다란 풀이 있다. 화단에 있는 것도 있고 바닥에 있는 것도 있다. 화단에 있는건 심은거란걸 알겠는데 바닥에 있는것도 같이 심은건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