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기록

뻥 뚫긴 창문
옛날식 창문
구멍 뚫린 창문
오래된 2형 창문
깔끔한 대문과 대문앞에 작게 돋아난 풀이 보인다.
두 마리의 고양이가 서로를 마주보고 장난을 치고 있는 모습이다. 나도 같이 장난을 치고 싶었지만 경계를 하고 있어서 더 이상 다가갈 수 없어서 아쉬웠다.
두 마리의 고양이가 서로를 마주보고 장난을 치고 있는 모습이다. 나도 같이 장난을 치고 싶었지만 경계를 하고 있어서 더 이상 다가갈 수 없어서 아쉬웠다.
길 위에서 쉬고 있는 고양이들을 우연히 2시간 뒤에 다시 만났다. 이번에는 누군가 주고 간 밥을 두 친구가 서로 번갈아가며 먹고 있다. 오랜만에 학교 앞에서 고양이들이 밥 먹는 것을 보니 신기했다.
건물이 상당히 낙후된것 같다.
우편물이 많이 남아있다. 저 우편물이 다시 주인에게 재발송 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문이 열려있었다.
이 문양의 벽화가 주변에 많다.
우체통은 낡아있었지만 대문은 멀쩡하다.
기존의 거주민은 한쪽 대문만 사용한것 같다.
테이프에 가려 정확히 언제인지 모르겠지만 1월인것 같다.
초인종이 망가져있다.
비때문에 우편물이 젖어있다.
5/12일날 수거 예정이었지만 지금은 5/20일이다.
금방이라도 쓰러질것 같은 낡은 집의 대문과 우편물이다.
비때문에 우편물이 젖어있다.
전혀 낡았다는 느낌이 없는 단독주택이다.
문에 경고문이 적혀있다.
무성히 피어 있는 장미꽃과 삼선 5구역의 밤 하늘을 같이 찍은 모습이다.
비가 오고 있는 삼선 5구역의 하늘 모습을 담은 사진이다.
가로등이 거리를 밝게 비추고 있는 밤 하늘의 모습이다. 가로등은 박게 빛나고 있지만 사람들은 거의 지나다니지 않는다.
계단으로 올라가는 길에 나무가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다. 밤에 찍어서 가로등 불빛으로 나무가 환히 비춰보인다.
커피숍 이사 날짜와 함께 양해를 구하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삼선 5구역에서 촬영한 밤 하늘의 모습과 풀들이 무성히 자라있는 모습이다.
삼선 5구역에서 찍은 밤 하늘과 무성히 자라있는 풀들의 모습이다.